나니아 연대기 - 캐스피언 왕자 영화 이야기

본지는 꽤 되었는데

이제서야 포스팅하는 귀차니즘

(감기에 걸려서 여러가지로 정신 상태가 장난 아님...)

 

편의상 반말로 하겠습니다

 

 

 

 

사실상 그닥 판타지 영화를 재밌게 보는 편은 아니었다.

내 영화 선호도는

 

범죄스릴러>>>>>>코미디>판타지>>>>집에서 쉰다>>>>>>>>>>>>러브 코미디>멜로>호러

 

이기때문에 같이 보는 사람이랑 결정할 때 보자고 하지 않는한 판타지 쪽으로 잘 손이 가질 않는다.

 

 

그렇지만, 여지껏 판타지 보고는 후회한 적은 없다.

 

해리포터 시리즈도 재미나게 봤고,

이번 나니아 연대기는 1편에 대해서 재미나게 들었기에

(그렇지만 1편은 2편을 극장에서 보고 난 후에야 봤다)

보게 되었다.

 

그리고 재미나게 볼 수 있는 영화라고 판단 내렸다.

 

 

 

 

 

재밌게 볼 점 하나 - 권력의 중심으로 한 스토리

 

이번 이야기는 전체적으로 권력에 의한 추악함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어두운 느낌의 소재 좋다~)

그리고 그것이 상당히 우리가 많이 봤던

왕자를 차지하기 위한 것이라 더 이해가 잘 되는 것일지 모른다.

 

비록 4남매가 아니라 캐스피언왕자가 중심이었다고 해도.

 

 

 

 

재밌게 볼 점 둘 - 로맨스(난 재미없었다, 개인적으로)

개인적으로는 재미없었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좀 재미나게 보였을 캐스피언 왕자와 수잔의 러브라인...

 

물론 나중에 둘의 나이차(?)를 아주 절실하게 되면서 헤어진다.

 

나름 나니아가 성장 드라마(?)느낌을 내는 부분이다.

 

 

 

 

재밌게 볼 점 셋 - 역시 영상 최고

판타지 영화에서 영상이 안 좋으면 좀... 집중력이 떨어지지만

나니아는 좋은 영상을 보여준다.

 

너무 좋은 편이다.

 

그래서 영화 보는 내내 집중이 잘 되게 한다.

물론, 요새 영상이 안 좋으면 우선 보질 않겠지만,

보는 내내 실제로 찍은 듯한

느낌의 영상을 보여주면서, 도대체 어떻게 찍는 건지 궁금해진다.

 

 

 

재밌게 볼 점 넷 - 캐릭터들의 개성이 강하다(에드먼드, 좋구나)

중심이 되어주는 4남매와 캐스피언 왕자.

각 인물들의 개성이 강하기에

인물들의 인식에 쉬운 편이다.

 

 

완전 귀여운 짓을 많이 해준 에드먼드

(1편을 보니 좀 그렇지만, 2편부터 먼저 봐서인지 귀엽다, 여전히)

 

 

 

 

 

 

 

전쟁이 중간에 웅장하게 나타나기에

나니아는 재미남을 준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재미나게 봤다.

 

요새 다른 개봉되어있는 영화중에서는

강세를 보이기에 충분해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