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잔혹의 세계사 - 제목보다 부제인 '인간의 잔인한 욕망에 관한 에피소드 172'가 더 제목 같다 -한 권의 이야기

[도서]사랑과 잔혹의 세계사

기류 미사오 저/이선희 역
바움 | 200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이 책의 표지를 보면 아시겠지만,

제목은 '사랑과 잔혹의 세계사'입니다.

부제는 '인간의 잔인한 욕망에 관한 에피소드 172'입니다.

 

근데 다 읽고 나서 표지를 다시 봤을 때,

저 부제가 제목보다 작지만 더 제목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냥 뭔가 무서운 혹은 잔인한 이야기 읽고 싶을 때 어울리는 책입니다.

특별히 그렇게 사랑이나 잔인함에 관한 철학을 가지고 있는 책이라고는

생각이 되지 않습니다.

물론, 어떤 것에도 철학이 있으니, 여기에도 어떠한 철학이 있겠지만,

저로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결론은 '인간은 잔인한 동물'이라는 것입니다.

뭔가 보다가 웃긴 느낌의 이야기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잔인한 이야기입니다.

 

특별히 사랑을 이 책 전체를 통해서 느끼기는 힘드네요.

 

만약, 사랑과 잔혹의 세계사에서 '사랑'이라는 단어에

낚이신 분들에게는 절대 안 맞습니다.

오히려 그냥, 잔혹한 거 보고 싶은데 대놓고 '잔혹의 세계사'라고 하면

뭐해서 '사랑과 잔혹의 세계사'라고 되어있는 걸 보신다면 괜찮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