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에 말이지 - 저는 성장 소설과 안 맞나봐요 -한 권의 이야기

[도서]만약에 말이지

멕 로소프 저/박윤정 역
미래인 | 200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중에 책을 제대로 보고 나서야

'청소년 문학'이라는 걸 깨닫는 저는 도대체

정체가 뭘까요?

 

물어도 대답이 안 돌아온다는 건 알지만,

그래도 대학생이지만, 즐겁게 청소년 문학을 읽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만,

그렇게 재미나게 읽지는 못 했습니다.

 

아뇨, 글 자체는 읽기 편합니다.

너무 무난한 느낌도 없고,

솔직히 상상의 친구라는 부분은 저랑은 정서가 조금 안 맞는 부분이라서

이해하기 힘든 것도 있었고,

눈에 보이지 않는 운명론같은 부분도 그닥 좋아하는 게 아닙니다.

(워낙, 원인과 결과가 뚜렷한 걸 좋아하다보니)

 

모두가 재미나게 읽은 개밥바라기별도 그냥 읽은 저랑은

성장 소설이 맞지를 않나봅니다.

 

그렇지만, 맞지 않다고 그만 읽어버린 책이 아닙니다.

 

이 책을 끝까지 읽었기에,

이 리뷰를 쓰고 있는 겁니다.

 

우선 저는 일이 안 풀리는 건 제 컨디션이 안 좋거나,

원인을 찾는 편이라 이 책의 이야기를 소화를 잘 못한 편입니다.

 

하지만,

무언가 원인을 찾을 수 없이,

그렇다고 실패한 것이 없지만, 자신을 억누른다는 느낌이 들 때,

이 책의 저스틴과 이야기를 하기 좋아질 겁니다.

 

다만, 전 제가 좋아하는 취향의 책을 찾는 중 이 책을 만났고,

충분히 이 책의 이야기를 다 듣지 못 했지만,

이 책이 제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는 모든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 책이라는 건

저도 끝까지 읽게 만든 걸로 이미 증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