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연쇄살인 - 그들의 말을 해석하다 -책

[도서]한국의 연쇄살인

표창원 저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이미 제목에서 나왔지만, 이 책은 '한국의 연쇄살인'에 대한 책입니다. 몇몇 사건들의 개요와 그들의 범행 수법, 범죄자의 추적 과정, 그들의 성장과정, 그들의 범행 동기가 묶여있습니다. 책은 사건별로 묶여있습니다. 사건들은 시간순서대로 책에 실려있으며, 마지막 사건은 유영철 사건입니다. 가면 갈 수록 잔인해지는 수법과 시간의 흐름이 '사회의 역할'이 어떠한가 역시도 알려줘서, 단순한 '범죄 심리학'이나 '프로파일링'이 아닌 '범죄학'에 가까운 접근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많은 법의학, 법과학, 범죄학 책들이 번역서라는 점에서 이 책은 다르게 느껴집니다. 실제 '한국의 사회 상황'과 '범행'을 연관시켜서 생각해보기도 하고, 한국 내에 실제로 일어난 범죄에 대한 분석이라는 점에서 더 내용들이 와닿습니다. 아무리 외국의 상황과 범죄의 발생을 연관시켜 설명을 해도, 그 국가의 상황을 직접 느끼지 않았던 것이기에 그냥 머릿속에서 추론으로 남지만, 실제로 한국에 살면서 느낀 당시의 상황들은 직접 설명할 수도 있고, 그러한 이유가 왜 되었는지를 알 수 있었기에 더 이해가 쉬웠습니다. 게다가 많은 책들이 '범죄자'와 '가정환경'의 연관성에만 초점을 맞춰져 있었지만, 이 책은 전체적인 사회적 그림을 먼저 그린 후에, 범죄에 대한 양상이 제공되어있어서 다르게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다르게 보였던 점은, 많은 언론에서 말하는 범죄 사건을 종결된 이후에 정리된 시점으로 보여줌으로써 실제 사건을 알 수 있고, 그 문제점을 잘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언론에서는 당시 문제만 되었을 때만 이야기 하는 경향이 있기때문에, 제대로 정리가 끝난 '실체'를 알기에는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책으로 정리된 그것도 '경찰이 인정하고 수사된' 것들만을 다루고 있기때문에 실제 사건에 대해서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화성연쇄살인사건'이 화성이 아닌 더 넓은 '경기 지역'으로 확대가 되어있는 점에서는 또 다르게 놀랬습니다.

 이 책을 다 읽지 않고 부분부분만 읽는다면 단순히 자극적인 실제 사건들을 보는 정도로 끝날 것입니다. 하지만, 이 책의 마무리는 전혀 달랐습니다. 바로 '범죄자의 예방할 수 있는 건 바로 당신이다'라고 말하기때문입니다. 여태껏 책을 읽으면서 범죄자들이 왜 그래왔는가를 이미 알고 있기때문에 그 말은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습니다. 당신이 좋은 부모가 되어줬다면, 당신이 좋은 선생이 되어줬다면, 당신이 관심을 주는 이웃이 되어줬다면,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실제로 언론에 보도되었고, 어쩌면 주변을 통해 겪었을 지도 모를 범죄들이기때문에 다소 거부감이 들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사건들에 대해서 단순히 매번 일어나는 것에만 안타까워하고 있지 않고, 어째서인지를 들여다보는 것도 어쩌면 안타까워하는 일을 넘어선 다른 행동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Google Custom Search


트위터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