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의 인연 - 역시 재밌는데, 숨을 탁 막히게 하는 속공이 약하다 -책


[도서]유성의 인연 1,2 세트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현대문학 | 2009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드라마로도 있다는데, 드라마와 책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책을 골랐습니다! 근데, 읽고보니 드라마 쪽이 좀 더 재밌을 것 같습니다. 왜냐면 최후의 속공보다는 중간 중간의 소소한 진행과정이 더 재밌기때문입니다.

 두 오빠와 한 여동생이 어렸을 때, 부모님이 살해당하고 나서 어른이 된 이후에 그 실마리를 찾아 처벌을 받기 위한 사기극을 벌이는 내용입니다. 그렇게 책을 정리하기에는 책에 있는 흐름이 참 재밌습니다. 어떻게 보면 '치밀함'이 가장 큰 강점이었던 몇몇 다른 소설에 비해서는 '이야기로서의 재미'가 더 강합니다. '유성을 보러가면서 형제의 정을 느끼'거나 세 명이 다른 '사기극들'이 삽입되어 있어서 좋습니다. 게다가 캐릭터들도 거의 겹치지 않고, 이름을 잘 외우지 못하는 저한테도 헷갈리는 일이 주요인물에게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비록 주인공 격의 인물이 아닌 인물에게는 나중에야 형태가 머릿속에 그려지만요.

 다만 이 소설에서 약간 아쉬운 것은 '숨을 탁 막히게 하는 반전'이 약하다는 느낌이 들기때문입니다. 재밌긴 하지만, 이 작가에게 기대했던 반전에 비해서는 약간 힘이 약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도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2권으로 두껍게 느낄 수도 있지만, 어느새 1권이 끝나있고, 2권도 남은 페이지가 줄어드는게 아쉬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