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된다! ETF 월급 만들기 - 안정지향형+소액투자를 위한 책 -한 권의 이야기

[도서]돈이 된다! ETF 월급 만들기

투생(이금옥) 저
진서원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안정지향형+소액투자를 위한 책






 

  ETF의 존재는 알고 있었다. 하지만 마음이 급했다. 마치 특정 투식을 사면 바로 오를 것만 같았다. 그리고 깨달았다. 사는 것도 잘 사야하고, 파는 것도 잘 팔아야하는데, 나는 마음만 급했다는 것을.

  나는 이것저것 손대보긴 했었다. 주식, 펀드, ELS... 연금 펀드 계좌, IRP 계좌, ISA 계좌도 있었으나, 써먹는 계좌는 이벤트로 만든 주식 계좌였다. 어리석기 짝에 없었고, 매번 성적표에는 파란 줄이 가득했다.

  매수가 기술이라면, 매도는 예술이라는 농담처럼, 나는 빠져나와야할 때를 몰랐다. 간혹 투자보다 차라리 투잡을 하는 게 빠르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던 중 이 책을 만났다.

  안정지향형인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투자 방법은 당연 부동산이었다. 거래가 쉽지 않으니 장기 투자로 이어지는 부동산은 적어도 '실거주'의 메리트를 주었다. 하지만 나는 큰 용기를 낼 수 없었다. 아무리 갭투자라고 말해도, 내게는 너무 큰 돈이었다!

  소액 투자로는 당연 주식이었다. 그나마 코인을 하지 않은 게 다행이라면 다행이었다. 대학생 때 손댔던 주식은 공부따위 없이 초심자의 운과 별로 뛰어나지 않은 육감을 이용한 투기였다. 그 규모가 너무 작고 귀여워서 다행이었지만, 수업료를 내고는 빠져나왔다.

  그리고 지금, 또 다시 나는 투자의 괴로움에 직면했다. 어떨 때에는 차라리 이벤트형으로 뜨는 적금을 노리는 게 낫지 않을까 싶었다. 경제 신문을 읽었으나, 분할 매수는 무슨, 고점에서 개미집을 만들고는 허물어지기를 반복했다. 내 앞날도 모르는데, 기업의 앞날을 어찌 알겠냐는 심정이었다.

  이 때, 이 책을 보고는 잊고 있던 ETF를 떠올렸다. 작살나고 있는 내 연금펀드를 생각하니 속이 쓰렸지만, 계속 이렇게 속 쓰린 채로 살 수 없었다. 양배추즙을 마시는 심정으로 책을 읽었다.

  책의 큰 투자법은 위의 그림과 같다.(iconfinder에서 무료 아이콘을 써서 만든 그림! 내가 만들어놓고 남이 써먹을까봐 허접하게 idtptkd.egloos.com이라고 워터마킹도 찍어봤다.)

  책에도 유사한 그림이 있지만, 빠진 게 있다.

  준비+상시 단계다. 책 내용에는 언급이 되어있지만, 도식화 되지 않은 저 단계를 위해서 나는 책을 읽었다. 그 덕에 ETF라는 상품의 괴리와 NAV 등의 용어와 성격을 알게되었다.

  공부가 되었다면, ETF를 포트폴리오로서 소액 구성해서 5개를 적금 풍차돌리기 방식으로 돌린다. 저자는 경험상 2년 내에는 7~10%(적금 이율의 3배 수준)의 이득을 보았다고 했다.

  이게 문제였던가! 나는 주식을 2년 마저 재우지 못 했다. 그저 사놓고 파란 불이 들어오는 걸 보며, 파랗게 멍들어갔을 뿐이었다. 그나마 ELS가 강제적으로 시간을 끌어준 적은 있었다.

  7~10%의 수익률은 초심자의 눈에서는 '투자를 하면서 저 정도?'라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손해를 보지 않는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수업료를 여러번 내다보면 깨닫는다. 차라리 아무것도 안하면 인플레이션만 대항하면 되지만, 뭔갈 해버리면 바보같은 나까지 감당해야한다.

  ETF는 지수와 산업계를 관망하기때문에, 특정 기업의 리스크를 덜 가지고, 경제를 보는 눈을 통해 예측할 수 있다. 게다가 5개의 ETF를 고르는 과정에서 여러 분야를 고를 수 있기에, 더욱 리스크는 분산된다.

  이 과정에서는 물론 '공부'가 필요하다. 그리고 추가로 꾸준히 견딜 수 있는 '멘탈'도. 당연하지만 투자는 여유자금으로 해야한다! 그래야 '멘탈'이 부서지지 않는다. 물론 살짝 물컹해질 수는 있지만.

  이 책은 아예 뒷 표지부터 안정지향형인 사람을 언급하고 있다. 또한 본문에서도 투자 공부를 위해 소액을 시작하길 권한다. 남의 수익률만 보고 급급해하기보다, 조금 느리더라도 속 편하게 투자하고 싶다면, 이 책을 들여다보자.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