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왕 - 왜 심플해야하는가는 질문 -한 권의 이야기

[도서]심플왕

유강균 저
마인드빌딩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왜 심플해야하는가는 질문




  미니멀리즘에 한동안 빠진 적이 있었다. 실제로 집안의 모든 옷을 거실에 꺼내서 쌓았다. 그 때 많은 것을 버렸다. 그리고 물욕이 줄어든 것 같았다. 하지만 뭐든 관성적으로 튕겨 나가는 법이었다. 옷과 일상 용품은 줄어드는데 취미 용품은 가면 갈 수록 늘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쓰는 것만 쓰는 걸 알았다. 다시 정리가 필요했다.

  그 뒤, 미니멀리즘과 정리에 대한 책을 속독하듯이 읽었다. 어떤 책은 읽다가 관두기도 했다. 너무 봤던 이야기를 또 보는 것만 같아서. 그러다가 이 책을 잡았다. 유치할 지도 모를 '심플왕'이라는 제목과 노란색 표지가 다른 미니멀리즘과 비슷한 에세이일 거라 생각했다.

  이 책에 실린 많은 에세이는 정리 쪽보다는 삶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정리를 하지 않는 전 여자친구네 집에서 느낀 충격, 여유없이 회사를 다니면서 자신의 삶의 주체를 빼앗긴 우울, 정작 여유가 생기자 스멀스멀 기어 나온 나태함.

  저자의 원래 성향은 어지럽히는 쪽은 아니었다. 다만 인생의 축이 뒤집히는 경험들을 하면서 다시 자신의 중심을 찾기 위해 심플한 삶과 환경을 추구하게 된 것이었다. 이 이야기는 그런 이야기가 중심이라 심플하기 위한 방법이나 그로 인해 바뀐 삶에 대한 찬미보다는 '왜 심플을 추구하게 되었는가'라는 저자의 궤도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특히 마지막에는 '왜'라는 질문 없이 심플을 추구하는 것에 대해서 경고까지 한다.

  미니멀리즘과 정리에 대해서 방법과 그 뒤 결과에 대한 장점을 말하는 책과는 다르다. 미니멀리즘이나 정리를 키워드로 생각하고 이 책을 잡았다면, 기대한 바와는 다르게 한 사람이 왜 심플해지고자 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지도 모른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