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 한 번에 읽었다 -한 권의 이야기



<본 리뷰는 소설 결말 내용을 언급합니다. 소설을 읽지 않으신 분은 주의해주세요.>

[eBook]아몬드

손원평 저
창비 | 2017년 03월

          구매하기






 이 책에서 나오는 단어를 까먹은 그 병명을 잊어버리자. 다만 타인의 감정을 알아채는 게 힘들고 감정이 없는 아이로 표현되는 주인공이 변화해가는 모습을 보자. 소설이니까, 이건.



 주인공이 자신을 보호해주던 엄마와 할머니의 존재를 한 번에 잃어버리고 나서, 스스로 나서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사실상 1부는 주인공의 상황에 대한 이야기라고 보인다. 왜냐면 주인공이 정말로 변해가는 건 2부였으니까. 성장 소설이라서인지 주인공과 곤의 우정이 꽤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결국 곤을 위해서 그리고 자신을 위해서 변하는 게 결말이니까. 다만 좋은 것은, 주인공이 그래야한다고 생각해서 행동을 한다는 거다. 이성에 대한 설렘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지만, 주인공이 하는 인간적 행동에 대해서는 고민을 하지 않는다. 그저 행동할 뿐이다.

 다만 이 소설을 한 번에 재미나게 읽었음에도 막판에 주인공이 죽을 고비를 넘기고, 쓰러졌던 엄마가 깨어나는 장면에서는 나는 꽤 혼란스러웠다. 왜냐면 어쩌면 정말로 주인공은 죽은 거고 그 뒤의 일은 마치 꿈이나 갑자기 덮어씌워진 결말 같았기때문이다. 좋게 말하면 끔찍한 불행에 대해서 해피엔딩을 낸 거지만, 나같이 비틀린 인간은 주인공이 인간적 행동으로 인해 죽었고, 그로 인해 꿈을 꾸는 식으로 보이는 건 아닌가 했다. '나는 죽었었다'(정확한 문장이 아닐 수 있다)라는 문장에서 나는 이 소설이 갑자기 뚝 하고 끊어진 느낌을 받았기때문이다.



 그래도 이 소설의 주인공이 보여주는 특이성이 이야기의 시작을 사로잡고, 변화가 이야기의 마무리까지 같이 손을 잡고 데려다준다. 읽기 잘 했다고 생각하는 소설이다. 서점에서 자주 지나치며 보았던 뚱했던 표지의 얼굴의 주인공이 다르게 느껴지는 것은 추가로 느낄 수 있는 재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