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읽고 되새기는 고전 국가 - 정의란, 국가란 뭔가에 대한 질문 -한 권의 이야기

[도서]국가

플라톤 원저/김혜경 저
생각정거장 | 2016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정의란, 국가란 뭔가에 대한 질문



 클래식 브라운 시리즈를 따라 읽고 있다. 우선 가벼운 무게 덕에 가지고 다니면서 틈틈히 읽기 좋다. 이 책도 조금씩 읽기도 하고, 자리 잡고 쭉 읽기도 하면서 며칠에 걸쳐서 다 읽었다.

 원래 플라톤이 저술한 <국가>는 몇 권씩이나 되는 분량이라는 거에 좀 놀랐다. 철학도도 아니고 철학에 그렇게까지 심취하지 않아 그런 분량을 읽은 엄두는 안 난다. 이 책에서는 부분부분 발췌해서 <국가>의 내용을 따라가고 있다.

 읽으면서 기억에 남는 건 세가지였다. 정의를 지키는 것이 이득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소크라테스의 의견은 아니었다), 국가를 하나의 사람으로 비유한 것, 마지막으로는 엄격하게 통제된 수호자(지배자)에 대한 이야기였다.

 책 초반은 정의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한다. 여기서 소크라테스는 정의를 지키는 것이 이롭다(이득이 된다)라고 말하지만, 대화를 나누는 사람은 실제로 살면서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는 주장을 한다. 지키고 살면 손해본다는 생각이 팍팍한 요새의 이야기뿐 아니라 고대 그리스에서도 있었나보다. 이 주장은 상당히 흥미롭고 개인적으로는 공감이 간다. 그렇지만 정의에 대해서 인간에 대해 말하고, 각 국가가 각 인간이 제 역할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정의를 지키지 않는 것은 각 인간이 제 역할에서 벗어나는 것이므로 국가에 좋지 않다는 식으로 결론이 난다. 이 사이에 국가를 하나의 사람으로 비유한 것이 나온다.

 국가를 하나의 사람처럼 비유했다. 각 사람이 각자의 역할에 맞게 살아가야 국가가 제대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여기에 정의를 지키지 않는 것은 각자의 역할에서 벗어나는 것이기에, 마치 장기 하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몸 전체가 고생하는 것처럼, 부정의는 국가를 망가트리는 것이다.

 다만 각자의 역할에서 수호자(지배자)에 대한 이야기가 꽤 많은 분량을 차지한다. 국가를 지배하는 수호자는 철저히 공동체로 지내고, 적절한 교육을 받으며 국가를 위해 봉사해야한다는 것이다. 거기에 자신의 가족마저(배우자와 아이까지) 공유해야한다는 이야기는 무섭기까지하다. 이런 걸 포함해서 이상적인 국가라는 거지만, 사실 거기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또한 철학자가 지배자가 되고 지배자는 반드시 철학을 해야한다는 식의 말에서는, 오히려 이딴 현실성 없는 국가를 이상적인 국가라고 말하는 철학자에게 절대 나라를 맡기고 싶지 않다는 반감마저 들었다.

 플라톤이 소크라테스를 통해 말하는 국가는 일부는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준다. 정의가 어째서 이득이 되는 것인지나, 여성이라도 재능을 타고 나면 수호자나 다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식의 생각이. 다만 스스로 자신이 설정한 이상적인 국가가 너무 이상적이라는 것에 대해서 알고 있어, 어떨 때는 이렇게 말한 이야기 중에 무언가가 틀린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마저도 생각의 거리니 책을 읽은 보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