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회 추억 - 따스한 추억을 꺼내는 아린 순간 -한 권의 이야기

[도서]청구회 추억

신영복 저/조병은 영역/김세현 그림
돌베개 | 200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따스한 추억을 꺼내는 아린 순간



  • 책을 선택한 이유
 이 책은 오랫동안 책장에 꽂혀있었다. 기억으로는 선물 받은 것 같은데, 이번 리뷰를 쓰기 위해 책을 검색하면서 내가 선물 받은 시점(고등학생 때)보다 책이 나중에 나온 걸 알았다. 그렇다면 내가 산 책이거나 가족의 책이 이사하면서 내 짐에 섞여 들어온 것 같다. 이유는 모르지만 그저 다른 책들에 눈이 팔려서 한참을 읽고 있지 않다가, 전자책으로 담론도 구매했겠다 먼저 이 책을 읽어서 종이책을 정리하자는 의도에서였다. 하지만 오히려 책을 읽고 나서 이 책은 더 정리할 수 없는 책이 되었고, 가족들에게 읽으라고 권하게 남겨둘 책에 들어갔다.

  • 차가운 냉방에서 따스한 봄을 떠올린다면
 이 책에 실린 수필은 옥중에서 쓰여졌다. 초반에 필자가 소풍에서 알게된 아이들과 청구회 모임을 만들고 교류해나가는 모습을 보면 따스한 봄에 있는 듯 하다. 그 때의 생각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좋은 글인데, 이 책을 자정이 넘어서도 읽게 만드는 힘은 후반부에 있다.
 그렇게 좋았던 청구회의 추억이 사회적 색을 입고는 사회주의 운동하는 모임이냐는 심문의 꼬투리가 되고, 아이들과 만든 노래는 사회주의 운동을 위한 선동 노래냐고 의심을 받는다. 봄날의 따뜻했던 소풍과 청구회 모임의 추억이 앞에 언급되었던 탓일까. 마치 그 때의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 묘하게 서글픈 봄의 색을 띄게 되었다. 적은 분량이기도 했지만, 그 탓에 책을 중간에 덮지 못하고 다 읽었다. 먹먹한 마음이 전해져왔다.

  • 기분 좋은 삽화
 크레파스마냥 굵은 선으로 그려진 삽화는 오히려 세밀한 묘사가 없는 것이 더 과거의 추억을 그려낸 느낌을 주었다. 삽화를 보는 재미도 이 책의 책장을 넘기게 만드는 힘이다.

  • 좋은 수필의 힘
 좋은 글은 힘이 있다. 좋은 수필은 소설이나 설명글과는 다른 힘이 있다. 마치 소설처럼 사람의 감정을 어우만지면서, 좋은 지식을 얻은 것처럼 독자를 감화하는 힘이 있다. 비록 적은 분량의 글이었지만, 좋은 그림과 함께 그 힘을 느꼈다. 게으르게도 영문까지 읽지는 않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