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 프랑스식 유머는 나랑 안 맞나보다 -한 권의 이야기


[도서]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장 폴 뒤부아 저/김민정 역
밝은세상 | 200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프랑스식 유머는 나랑 안 맞나보다





  • 책을 읽게 된 이유
 제목과 얇은 두께, 프랑스식 유머라는 말에 읽었다. 사실 프랑스식 유머는 잘 모르지만, 영화 '꼬마 니콜라'를 귀엽게 본 편이라, 어떨까 했다.

  • 엉뚱하고 이상한 인물들의 향연이 프랑스식 개그인가
 이 이야기는 집을 수리하면서, 무면허인 수리기사들을 집에 불러들이면서 생기는 문제들을 시간 순서대로 풀어가나 각각 에피소드로 끊어져 묶여있다. 다만 '프랑스식 유머'라는 게, 그냥 이 작가가 프랑스 사람이라서 프랑스식 유머라고 한 건지, 아니면 프랑스식 유머는 굉장히 포괄 범위가 넓은 건지, 이 책에서 나오는 유머 포인트라고는 '엉뚱한 인물들이 집을 쑤셔놓고, 이상한 인물들이 주인공의 정신을 빼버리는' 것 외에는 없다.
 문제는 이 유머 포인트와 나랑은 전혀 안 맞고, 대체 왜 이런 점이 웃기는 건지도 모르겠다는 거다. 그런 인물들의 바보짓이 심해질 뿐, 완전히 반전을 찌를 정도로 엉뚱한 경우도 없고, 전혀 생각지 못한 문제점도 웃음을 자아낼만한 것은 없었다. 차라리 도로를 주행하다가 대왕 오징어를 로드킬한 이야기를 적었으면 더 웃겼을 것 같다.

  • 취향타는 건지, 짧아서 다 읽긴 했지만
 오기로 끝까지 읽었다. 웃긴 점을 찾으려고.
 그냥 주인공 타네의 스트레스 받았던 이야기들뿐이었다. 나와는 취향이 맞지 않는 이야기였다. 가볍고 생각없이 읽기에는 좋지만, 거기에 뭔가 남는 것은 하나도 없고, 웃음도 없어서 조금 아쉬웠다. 좋은 점은 빨리 읽기 좋다는 것.